주요 업무사례를 확인하십시오.

언론보도

굵직한 형사사건 수임 싹쓸이…'서초동의 김앤장'

2020.09.14

2020.09.14


- 강소 로펌 탐구 (1) LKB파트너스
파기환송·기각 등 '뒤집기' 전문대표가 직접 꼼꼼하게 다 챙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이재수 춘천시장 등은 각기 다른 범죄 혐의로 법정구속이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기사회생했다. 결국 집행유예나 무죄, 직위유지 등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변호인단을 법무법인 LKB파트너스로 바꾼 뒤 ‘뒤집기’에 성공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LKB파트너스는 최근 서초동에서 가장 ‘핫한’ 로펌 중 한 곳이다. 언론에 오르내리는 대형 형사사건을 대거 수임해 ‘서초동의 김앤장’이라고도 불린다. 2012년 고등법원 부장판사 출신인 이광범 변호사(사법연수원 13기)가 설립했다. 변호사 4명의 작은 로펌에서 출발했지만 어느덧 소속 변호사가 72명 규모의 중견 로펌으로 성장했다.

지난 11일 서초동에서 만난 김희준 대표변호사(22기)는 LKB파트너스의 성장비결로 ‘실력’을 꼽았다. LKB파트너스는 다수의 승소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7월 ‘친형 강제입원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대법원에서 선거법 위반 무죄 취지 파기환송이란 결과를 안겨줬다. 지난해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받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변호해 구속을 막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우리에게 사건을 맡기는 경우도 있지만, 1심에서 다른 로펌의 조력을 받고 유죄가 나 발등에 불이 떨어진 의뢰인들이 SOS(구조)를 요청하는 사례가 특히 많다”고 귀띔했다. 최근엔 라임펀드 사건 등 금융사건도 많이 맡고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등도 LKB파트너스의 고객이었다.
세간에 LKB파트너스는 ‘친여권 성향 로펌’으로 불린다. 그도 그럴 것이 LKB파트너스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 김경수 경남지사 등을 대리하고 있다. 우리법연구회 판사 출신인 설립자 이광범 대표가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로 수차례 거론된 것도 이 같은 평가에 한몫한다.

하지만 LKB파트너스 측은 “의뢰인 중 야권 인사도 많았다”는 입장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원유철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이 대표적이다.

LKB파트너스가 정치권에서 여야를 넘나들며 ‘러브콜’을 받는 이유는 대표들이 직접 서면을 꼼꼼히 검토하는 업무처리 구조에 있다. 김 대표는 “서면이나 변론 등을 젊은 ‘어쏘 변호사’(associate attorney)들에게 맡기는 다른 로펌들과 달리 경험이 많은 대표변호사들이 직접 서면과 공판 등을 챙기는 게 성과를 내는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LKB파트너스는 변호사를 신규 채용할 때에도 ‘실력과 평판’을 엄격히 따진다.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갓 졸업한 변호사들은 LKB파트너스에 들어오기 쉽지 않다. 주니어 변호사를 뽑을 때도 재판연구원(로클럭) 출신을 선호한다.

형사와 송무 분야에서 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LKB파트너스는 민사사건과 기업 자문 등 다른 분야로도 보폭을 넓히고 있다. 최근 에이앤티앤을 대리해 상장폐지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인용을 받아낸 것이 대표적이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415461
 

관련 구성원